사랑한다는 건

 

그 절망 속에서 다시 그대가

등불이 되는 일인가 봅니다.

내가 조금씩 무너져서

그대가 되는 일

그대가 조금씩 무너져서

 

내가 되는 일

사랑한다는 건 끝없이

쓸쓸해져서 나를 비우는 일

그 빈자리에 다시 그대를

채워가는 일인가 봅니다.

 

사랑한다는 건 때때로

까무러칠 것 같은 절망에 빠지는

일인가 봅니다.

 

사랑한다는 건 조금씩

무너지는 일인가 봅니다.